2019-06-03 10:48  |  법원·검찰

검찰, 유령음반사 통해 수십억원대 저작권료 빼돌린 혐의 '멜론' 수사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 카카오엠 사무실 압수수색...2011년 이후 의혹도 조사 실시

center
지난달 27일 검찰이 저작권료 수십억원대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 강남 카카오엠(옛 로엔엔터테인먼트)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국내 최대 음원서비스 업체 멜론(Melon)이 유령 음반사를 통해 원 저작권자들에게 돌아가야 할 저작권료 수십억원대를 챙긴 혐의로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3일 검찰 및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카카오엠(옛 로엔엔터테인먼트)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멜론이 SKT 자회사(로엔) 시절인 지난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유령음반사를 설립해 원 저작권자들에게 돌아가야할 저작권료 중 일부를 빼돌려 약 50억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04년 SK텔레콤 사내 서비스로 실시되던 멜론은 2009년 1월부터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운영을 맡아왔다. 당시 음원수익 중 54%는 저작권자에게 배분하고 나머지 46%를 가져오는 구조로 운영해왔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멜론은 LS뮤직이라는 유령 음반사를 만든 뒤 저작권자에게 가야할 수익 중 10%에서 20% 가량을 빼돌린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이밖에 검찰은 지난 2011년 이후 멜론이 사모펀드에 매각되기 전까지 또 다른 수법으로 저작권료를 가로챈 정황도 들여다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지난 2013년 7월 자회사 SK플래닛이 보유 중이던 로엔 지분 52.56%를 홍콩계 사모펀드 스타인베스트홀딩스에 2659억원에 매각했다. 이후 지난 2016년 1월 카카오는 로엔의 지분 76.4%를 1조8700억원에 사들였고 카카오에 인수된 로엔은 작년 카카오엠으로 사명을 변경한 뒤 현재는 카카오에 흡수돼 카카오가 직접 운영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