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 13:39  |  금융·증권

신한금융, 중기 투자생태계 조성 위해 2022년까지 2000억 출자

중소벤처기업부, 자상한 기업 3호에 신한금융그룹 선정

center
24일 신한금융그룹은 서울시 성동구에 소재한 '신한 두드림스페이스'에서 중소벤처기업부·벤처기업협회와 함께 상생ᆞ공존ᆞ성장을 위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좌로부터 조용병 신한금융회장, 박영선 중소벤처부 장관, 안건준 벤처기업협회 회장 사진=신한금융그룹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혁신성장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2000억원을 출자한다. 또한 모태펀드와의 협업을 통해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 투자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기로 했다.

24일 신한금융그룹은 서울시 성동구에 소재한 '신한 두드림스페이스'에서 중소벤처기업부·벤처기업협회와 함께 이같은 내용이 담긴 상생ᆞ공존ᆞ성장을 위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협약을 통해 혁신성장 중소기업 지원, 중소기업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 중소 자영업자 대상 비금융 서비스 3대 핵심 분야를 집중 강화할 방침이다.

먼저 혁신성장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2022년까지 2000억원을 출자하고 모태펀드와의 협업을 통해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하는 등 중소기업 투자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모태펀드 운용 경험을 활용한 펀드 출자와 함께 운용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신한금융은 스마트공장 고도화·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 단계별로 금리를 추가 우대하고 고용유지 기업 등에 대해서도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스마트공장 특화 신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청년 구직자의 실업난과 중소기업 구인난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신한금융은 중소벤처기업 진흥공단과 공동으로 청년 취업·창업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스마트기술 보유 기업에 적합한 전공자 중심의 졸업(예정)자를 발굴해 구인이 필요한 중소기업과 매칭하는 한편 취업전략·역량교육·직무연수·해외연수 지원 등을 통해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추가로 신한금융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신한 성공 두드림(Do-Dream)'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신한 성공 두드림(Do-Dream)'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교육·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하는 프로그램이다. 세무·법률·노무·마케팅의 전문가 특강과 지방에 직접 찾아가는 세미나, 성공 우수사례 공유 등을 서비스로 제공 중이며 교육 횟수는 지난 2017년 이후 3000건 이상에 달한다.

이외에도 신한금융은 '신한 SOHO 컨설팅 센터'를 신설해 창업 예정 및 경영애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멘토링·전문컨설팅·집중교육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신한금융그룹의 전향적인 투자결정에 감사드리며 이는 창업벤처생태계에 새로운 성장엔진을 제공하는 일"이라며 "이번 협약이 '상생과 공존'의 새로운 민-관 협력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러한 노력이 전 금융권으로 확산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자리를 함께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앞으로도 신한금융은 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혁신성장기업을 발굴, 육성하기 위한 '혁신성장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해 나갈 뿐 아니라 상생과 공존을 위한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도 앞장서겠다"고 화답했다.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은 정부정책에 발 맞춰 중소기업투자·일자리창출·취업지원 등 기업의 상생적 역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네이버 1호, 포스코 2호에 이어 신한금융그룹이 이날 세번째로 선정됐으며 금융기관으로는 첫 번째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