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11:46  |  금융·증권

정부, 3년 내 우리금융 '완전 민영화' 추진…보유지분 전량 매각

2020~2022년 예보 지분 18.3% 매각…최대 10%씩 분산매각 추진

center
위성백(왼쪽부터) 예금보험공사 사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이 1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현판 점등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정부가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을 내년부터 3년에 걸쳐 최대 10%씩 분산 매각해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를 추진한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박종원·최종구)는 지난 24일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방안을 보고받고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매각을 완료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중 국내외 투자여건을 점검한 뒤 내년 상반기 중으로 1회차 지분 매각을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매각은 매번 10% 범위 안에서 ‘희망수량경쟁입찰’ 방식으로 우선 진행된다. 즉, 예정가격을 웃도는 입찰자들 가운데 가격 순으로 희망하는 가격 및 물량을 여러 명에게 낙찰시키는 방식이다. 대규모 투자자에 우선 매각함으로써 지분이 지나치게 분산되는 일이 없도록 해 과점주주 체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다. 유찰되거나 남은 물량은 범위 안에서 최대 5% ‘블록세일’로 처리한다. 다만 시장상황 등 매각여건이 급변할 경우 매각시기·방안 등을 재논의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과점주주체제 안정 유지, 분산매각에 따른 주가변동 부담 최소화, 금융지주 전환에 따른 기업가치 제고 효과를 균형있게 감안해 회차별 매각물량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지난 2016년 11월 우리은행 과점주주 지분을 매각한 데에 이어 올해 2월 우리금융의 지주사 전환을 완료하면서 우리금융 민영화를 진행해왔다.

정부는 지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과정에서 우리은행에 대해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했다. 그간 지분매각 등 꾸준한 공적자금 회수 노력 등에 힘입어 총 11조1000억원을 회수해 회수율 87.3%를 기록했다. 올해 6월 현재 우리금융 지분구성은 예보가 최대주주(18.3%)고 이어 국민연금(8.37%), 우리사주조합(6.39%), 7대 과점주주(35.9%) 순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