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22:47  |  사건사고

안정화 안 된 인천 수돗물...'정상화 발표' 사과 촉구하는 주민들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오애희 기자]
환경부와 인천시가 '수돗물 정상화'를 발표했지만 수돗물에서 발암 물질이 검출되고 물비린내와 흙냄새가 나는 등 문제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피해 주민들이 정면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8일 피해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서구수돗물 정상화 대책위원회 주민민간위원회는 이날 인천 서구청에서 박남춘 시장을 면담했다.

이들은 이날 박 시장에게 흙냄새와 발암물질 등에 대한 원인 규명과 공개사과, 대책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환경부와 인천시는 수돗물이 정상화 단계라고 발표했으나, 현재 수돗물 상황은 안정화 되지 않고 있다"며 "수돗물에서 비린내와 흙냄새가 나는 등 수돗물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 환경부 장관과 인천시장은 시민들에게 공개사과와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와 인천시가 섣부른 정상화 선언을 한다면 불신만 더 키우는 꼴이 될 수 있다"며 "이 사태를 조기에 끝낼 수 있는 책임 있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근 서구 지역 학교 3곳에서 발암물질인 트리할로메탄이 기준치 초과를 한 것과 관련, 이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1일 채수한 수돗물 시료 검사 결과 인천 서구 가좌초·가좌중·가림고 등 3곳에서 트리할로메탄이 기준치(0.1mg/L)를 초과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또 "환경부와 인천시가 실시한 수질 검사 결과와 공촌정수장과 부평정수장 내 지난 3년 동안 검사내역과 염소주입 농도 관련된 자료 공개, 인천지역 내 모든 급수 말단지역에 대한 긴급 정밀 수질 검사 등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수돗물 정상황 판단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인천 전 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수질평가기관과 공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 안심지원단은 지난 5일 "인천 청라·검안 수돗물이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며 첫 수돗물 정상화를 발표한 바 있다.

오애희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