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15:02  |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업 맞춤형 블록체인 네트워크 서비스 디멘션 'EON', 빗썸 글로벌에 상장

C.H.A.O.S., 디커머스, 디멘션X 기술로 기업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개발 솔루션 제공

center
사진=디멘션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기업 서비스에 최적화된 맞춤형 블록체인 개발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멘션(Dimension)은 지난 11일 자사의 암호화폐 'EON'을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글로벌에 세계 최초로 상장했다고 밝혔다.

디멘션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려는 기업에 보다 효율적이고 최적화된 블록체인 개발 솔루션을 제공해 자사 서비스에 쉽게 접목하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2017년 싱가포르 디멘션 재단과 홍콩 블록체인 연구소 ABC랩이 공동 설립한 디멘션은 분산형 네트워크의 유연성, 가용성,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면서 상호 운용, 개인정보 보호에 초점을 맞춰 네트워크 운영의 효율성과 데이터 보안을 강화하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디멘션의 핵심 기술은 C.H.A.O.S.(Cross-Hybrid Automated Operating System), 디커머스(DeCommerce), 디멘션X(Dimension-X) 3가지다.

C.H.A.O.S.는 서로 다른 프로토콜을 연결해 자산과 데이터를 상호 운용하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경계를 허물고 데이터와 정보의 기능성·확장성을 높일 수 있다.

디커머스는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상용 프레임워크다. 특정 비즈니스 모델에 최적화할 수 있으며 데이터, 트랜잭션, 개인정보에 대한 보안도 보장한다.

디멘션X는 다중 사이드체인 프레임워크로 안정적이고 탄력적인 아키텍처로 구성해 기업 비즈니스에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다.

디멘션 생태계 내에서 사용되는 암호화폐 EON은 노드, 개발자, 거버넌스에 대한 보상을 비롯해 커뮤니티 활동, 마케팅 이벤트, 디앱 배포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디멘션은 EON의 가치 상승을 위해 바이백(Buy-back)과 소각도 계획하고 있다. 총 발행량은 20억 개다.

디멘션은 설립 초기에 ICO(코인 공개) 대신 다수의 사모펀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당시에는 ICO로 자금을 확보하기가 수월했지만 장기적으로 법적, 재무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덕분에 지난해 암호화폐 시세가 떨어졌을 때도 차질 없이 개발과 운영에 집중할 수 있었다. 디멘션은 2년의 연구 개발을 거쳐 오는 3분기에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페르난도 리우(Fernando Liu) 디멘션 대표는 "EON을 빗썸 글로벌에 세계 최초로 상장하게 돼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3분기 메인넷 출시와 더불어 다수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에 EON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성복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