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11:39  |  일반

민주노총 최저임금위원 전원 사퇴…"공익위원도 사퇴해야"

"인상률 2.87%는 사실상 삭감안"…18일 대규모 집회 예고

center
백석근(왼쪽 두번째)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최저임금 노동자위원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초저임금 노동자위원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5일 민주노총 추천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 위원 전원이 사퇴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의 최저임금 노동자위원 전원 사퇴는 부당함에 대한 항의와 함께 준엄한 자기비판과 무거운 책임을 절감한 당연한 결론"이라며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저임금 인상률 2.87%는 역대 정부가 경제공황 시기에나 결정했던 수치로, 경제성장률에 물가인상률을 더한 임금동결 수준인 3.6%에도 못 미치는 사실상의 삭감안”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또 공익위원들 전원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논의를 부당하게 이끌어간 공익위원 역시 9명 전원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공익위원 9명, 사용자위원 9명, 근로자위원 9명으로 구성돼 있다. 근로자위원 9명 가운데 민주노총 추천 위원은 4명이다. 나머지 5명은 한국노총 추천 위원들이다.

앞서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 12일 2020년도 적용 최저임금에 대해 노동자안 8880원과 사용자안 8590원을 놓고 표결 끝에 사용자안을 채택했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 8350원에 비해 2.87%(240원) 인상된 결과로,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7%와 금융위기 여파가 남았던 2010년 2.85% 이후 3번째로 낮은 기록이다.

이를 두고 노동계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폐기로 간주하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오는 18일 대규모 집회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노동개악에 맞선 투쟁으로 더 큰 사회적 책임을 다 하겠다"며 "무능하고 안이한 집권세력의 정책과 노동관에 맞선 단결한 노동자의 결연한 총파업으로 모든 노동자의 소중한 노동기본권을 온전히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