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16:58  |  시사종합

불매운동 오래 못 간다던 유니클로, 일 커지자 “심려 끼쳐 대단히 죄송" 사과

본사 패스트리테일링, 한국 불매운동 폄하 발언 철회

center
16일 유니클로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이 한국 불매운동 폄하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유니클로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은 자사 임원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논란이 확산되자 공식 입장문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16일 패스트리테일링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문제의 발언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님들께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이며 그러한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고 논란 진화에 나섰다.

앞서 지난 11일 유니클로의 오카자키 타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 결산을 위한 기자회견장에서 "불매 운동이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우리는 정치적 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한국에 뿌리내린 것을 조용히 제공해 나가면 된다.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한국의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번져나갔으며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 여론에 불을 지폈다. 이에 시민들은 일부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