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14:47  |  금융·증권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 표명 "인사권자 선택 폭 넓혀드리고자 결정"

지난 2017년 7월 문재인 정부 첫 금융위원회 수장으로 취임

center
18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날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청와대에 사퇴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금융분야 영향' 브리핑을 진행하던 최 위원장은 이같은 뜻을 밝혔다.

그는 "상당 폭의 내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임기 3년 자리지만 인사권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드리고자 사의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공정거래위원회를 맡을 때 두 부처간 업무협조가 원활하게 이뤄졌다"며 "여러 문제와 관련해 많은 대화를 나눴고 금융 문제에 대해서도 유익한 조언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두 부처가 앞으로도 긴밀한 협조 아래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두 부처의 수장이 새로 임명될 수 있게 해 주는 것도 좋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1982년 제25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생활을 시작한 최 위원장은 재정경제부, 기획재정부 등을 거쳐 지난 2013년 4월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에 오른 후 1년 만인 2014년 11월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2016년 1월 SGI서울보증 대표이사에 올랐고 지난 2017년 3월 한국수출입은행장을 맡기도 했다.

2017년 7월 문재인 정부 첫 금융위원회 수장에 오른 그는 현재까지 직위를 유지해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