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1 17:28  |  산업일반

서울시, 택시 합승 서비스 '반반택시' 1일부터 시행...오후 10시부터 실시

강남 등 승차난 심한 12개 자치구에 한해 허용...신용·체크카드만 결제 가능

center
1일 서울시는 심야시간 승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택시합승을 중개해주는 '반반택시' 앱 서비스가 이날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택시 탑승이 어려운 심야시간 택시합승을 원하는 승객들을 중개해주는 '반반택시' 앱이 1일부터 서울 일부 지역에서 서비스가 실시된다.

이날 서울시는 코나투스가 운영하는 '반반택시' 앱 서비스가 개시된다고 밝혔다.

심야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도입된 '반반택시' 앱은 동승을 원하는 승객이 해당 앱을 통해 택시를 호출하면 이동경로가 같은 승객끼리 연결된다.

이 과정에서 해당 앱은 같은 성별, 1㎞ 이내 유사 인접지역, 동승구간 70% 이상, 동승시 추가 이동 예상시간 15분 이내인 경우로 한정한 후 요건에 맞는 승객끼리 연결하게 된다.

승객들은 실명으로 회원가입 후 '반반택시' 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결제는 오직 신용·체크카드로만 가능하다.

이용 가능시간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다. 호출요금은 오후 10시부터 12시까지는 1건당 4000원(1인당 2000원)이며 새벽 0시부터 오전 4시까지 건당 6000원(1인당 3000원)이 부과된다. 호출료 중 1000원은 앱 이용료로 지출된다.

승객들은 미터기 요금을 이용거리에 비례해 절반씩 지불한다. 심야 택시비로 각 2만원씩 지불하는 승객 2명이 '반반택시'를 이용할 경우 승객 1인당 1만3000원(요금 1만원+호출료 3000원)만 지급하면 된다. 택시기사는 2만6000원 중 앱 이용료 1000원을 뺀 2만5000원을 받게 된다.

이용 가능 지역은 승차난이 심한 강남·서초·종로·마포·용산·영등포·구로·성동·광진·동작·관악·중구 등 서울 12개 자치구에서 이용할 수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