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11:52  |  웹콘텐츠

잼시티, 모바일 퍼즐 게임 '바인야드 밸리' 글로벌 정식 출시

스토리텔링과 인테리어 디자인 등 다양한 게임 요소 접목한 신개념 퍼즐

center
사진=넷마블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넷마블의 자회사이자 글로벌 모바일 게임 개발사인 잼시티(Jam City)는 7일 새로운 모바일 퍼즐 게임 '바인야드 밸리(Vineyard Valley)'를 글로벌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전 세계 150여 개 국가에 16개 언어로 출시됐다.

'바인야드 밸리'는 같은 색깔의 블록을 맞추는 퍼즐 게임이다. 다양한 캐릭터들과 리조트의 비밀을 발견해 나가는 스토리라인, 리조트 곳곳을 직접 꾸미고 디자인하는 인테리어 요소 등이 결합해 독특한 재미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어린시절 추억이 담긴 리조트의 경영자가 돼 낡은 시설을 개조하고 복원해야 한다. 스토리 전개를 따라 퍼즐을 해결하고, 시설을 업그레이드하며 리조트의 잃어버린 명성과 영광을 되찾는 것이 게임의 목표다.

잼시티는 이번 게임 개발을 위해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제네비브 고더(Genevieve Gorder)'와 협업했다. 넷플릭스의 '스테이 히어(Stay Here)' 등 인테리어 관련 인기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에미상 후보에도 오른 바 있는 제네비브 고더는 게임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테리어·가구 디자인에 직접 참여했다.

잼시티의 CEO이자 공동 창립자인 크리스 디울프(Chris DeWolfe)는 "잼시티는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 등의 게임을 통해 스토리텔링 부문의 역량을 인정받았다"며, "'바인야드 밸리'는 이미 정식 출시 전에 실시한 테스트 등에서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바인야드 밸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잼시티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 오픈한 유럽 스튜디오를 포함해 전 세계에 총 9개 스튜디오를 두고 다양한 글로벌 게임 타이틀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디즈니와 모바일 게임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첫 번째 타이틀로 '겨울왕국(Frozen)' 후속 스토리 기반의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이 게임은 올해 가을에 출시될 예정이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