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17:06  |  사건사고

경찰, ‘호날두 노쇼’ 경기 주최사 더페스타 압수수색

계약 서류 등 확보 시도...자료 분석 후 소환 조사 방침

center
8일 경찰이 더페스타 사무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사진=더페스타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세계적인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노쇼' 논란을 수사 중인 경찰이 내한 경기 주최사인 더페스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8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더페스타 사무실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더페스타가 유벤투스와 계약한 서류 및 관련 자료 확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결과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피의자 소환 등 신속히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6일 호날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소속팀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에서 45분 출전 조항을 어기고 경기에 뛰지 않아 '노쇼' 논란을 빚었다. 이에 경기를 관람한 검사 출신 변호사가 주최사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호날두 등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도 당시 경기 그라운드 전광판에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가 노출된 것과 관련해 더페스타와 해당 사이트 사업자를 고발했다.

이후 경찰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관계자 등 2명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으며 연맹에서 관련 자료 일부를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5일 경찰은 친선경기를 기획한 로빈 장 더페스타 대표를 출국 금지시켰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