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15:18  |  유통

스타벅스 코리아, ‘오리가미·비아말차’ 등 일본산 제품 사실상 발주 중단

오리가미 시리즈 하루 판매량 100~200개 불과...제품 안전은 이상 無

center
13일 스타벅스는 비아말차(좌)와 오리가미(우) 등 일본산 제품의 발주를 사실상 중단했다고 밝혔다. 사진=스타벅스 홈페이지 갈무리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편의점 내 일본 맥주 발주 중단을 비롯해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인 스타벅스가 일본산 제품 발주를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해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의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과거에도 수입량이 미미했고,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오리가미는 일본어로 종이접기라는 뜻을 갖고 있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커피를 내려 마실 수 있도록 종이 틀이 부착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타벅스가 오리가미 시리즈 발주 중단을 검토한 배경에는 저조한 판매량도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1300개가 넘는 매장에서 판매되는 오리가미 시리즈는 하루 100∼200개에 불과해 사실상 거의 팔리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일본산 제품 안전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오리가미 제품은 일본에서 만들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제3국에서 생산한 것"이라며 "제품도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그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생산되고 생산지 증명과 방사능 검사를 철저히 해 합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완제품 상품 외에 제조 음료에는 어떤 일본산 원·부재료도 쓰고 있지 않다"며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 국산화 노력을 펼쳐 자체 개발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