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14:53  |  기업

최태원 SK 회장 장녀 최윤영씨, 美 바이오 부문 석사 유학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바이인포매틱스 석사 과정 입학 허가 받아 9월부터 학업 시작

right
14일 재계 등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녀 최윤영씨가 바이오 부문 공부를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사진=SK그룹 제공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녀 최윤정씨가 그룹 내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 부문 공부를 위해 근무 중이던 SK바이오팜을 떠나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14일 재계 등에 따르면 최씨는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바이오인포매틱스(Bioinformatics : 생명정보학) 석사 과정 입학 허가를 받고 오는 9월부터 학업을 시작한다.

바이오인포매틱스는 생물체가 가진 정보를 마이크로 어레이 데이터, 논문 데이터, RNA-seq. 데이터, 이미징 데이터 등을 포함한 컴퓨터 데이터를 이용해 수집·분석해 유전자 정보 DB(데이터베이스) 구축, 신약 개발 등을 지원하는 기술로 현재 선진국들에서 대규모 투자와 급속한 발전이 이뤄지고 있는 분야다.

최씨는 이 분야에 대해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그는 지난 2008년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했고 같은 대학 뇌과학 연구소에서 2년 간 연구원 생활을 이어왔다.

이후 하버드대학교 물리화학 연구소 및 국내 제약사 인턴을 거쳐 지난 2017년 SK바이오팜 전략기획실에 입사해 경영전략실 산하 전략팀에서 일하며 신약개발 전략을 수립하는 업무를 맡아왔다.

그룹 내 관계자들은 최씨가 유학생활을 마치는 데로 SK바이오팜에 복귀해 신약개발과 관련된 업무를 계속 맡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씨가 근무했던 SK바이오팜은 그룹 지주사인 SK가 지분100%를 보유하고 있는 주력 계열사다. 지난 2011년 4월 1일 SK주식회사의 생명과학(Life Science) 사업부문이 물적분할돼 신설된 법인으로 신약 연구개발을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지난 3월 21일에는 자체 개발 후 미국 제약사에 기술수출한 기면증 치료제 '솔리암페톨'이 미국 FDA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

또 간질로 불리는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는 오는 11월 FDA 판매 허가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SK그룹은 최근 바이오산업 육성하기 위해 집중 투자를 시도하고 있다. 지난 2017년 SK바이오텍이 아일랜드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을 인수했고 작년에는 지주사인 SK가 미국 의약품 생산업체 앰팩(AMPAC)을 사들이기도 했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