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4:58  |  자동차·항공

한진칼 2대 주주 KCGI “컨소시엄 통해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 검토”

“검토 초기 단계...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연결고리 역할 수행할 것”

center
대한항공의 모회사 한진칼의 2대주주 KCGI가 아시아나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한진칼 2대 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할 전망이다.

지난 18일 연합뉴스는 강성부 KCGI 대표가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 여부와 관련해 "투자설명서(IM)를 받아서 검토하는 초기 단계"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KCGI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고자 다른 기업과 컨소시엄을 꾸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 대표는 "국내외 할 것 없이 여러 각도로 가능성을 열어놓고 컨소시엄 구성을 위해 애를 써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항공업 전체가 위기인 상황에서 돌파구가 필요하다"면서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를 검토하는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출혈 경쟁을 할 게 아니라 항공업을 둘러싼 여러 이해 관계자가 머리를 맞대 위기를 탈출할 노력을 해야 한다"며 "그런 부분에서 우리 회사(KCGI)가 항공업의 위기 탈출을 위해 양사(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CGI는 대한항공의 모기업 한진칼의 2대 주주로서 고 조양호 회장 일가에 대한 사실상의 경영권 배제를 주장하며 오너 일가와 대립해 왔다. 지난 6월에는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투자가 오너 일가의 ‘백기사’ 역할을 한다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며 경계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앞서 금호산업은 지난 7월 25일 매각 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매각한다고 공고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