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15:53  |  금융·증권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감원, 23일부터 DLS·DLF 사태 관련 금융기관 검사 착수"

추혜선 의원 "고위험 상품 은행이 판매하는 것 다시 생각해 봐야" 지적

center
22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부터 금감원이 DLS 판매와 관련해 은행 등 금융기관을 상대로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오는 23일부터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판매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이 은행 등 금융기관을 상대로 검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최 위원장은 검사시기를 묻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 질문에 "내일(23일)부터 금감원이 상품 판매사와 상품을 설계한 금융회사 등 모두를 검사할 계획"이라며 "검사에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대한 빨리 진행하도록 금감원과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추 의원은 고위험 상품인 DLS·DLF 등을 은행이 판매하는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지적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높은 수익을 보장해 줄 수 있는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투자자들에게 줄 수 있지만 손실 가능성도 크다는 양면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은행 창구에서 판매시 문제점과 설계 오류 여부, 투자자들에게 고액의 손실이 발생하게 된 배경, 고위험상품을 증권회사가 아닌 은행에서 판매한 점 등을 금감원 조사를 통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추가로 최 위원장은 "금융소비자보호법이 제정됐다면 이번 DLS·DLF 사태를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까지 국회 계류 중인 금융소비자보호법은 설명의무 등 금융상품 판매원칙을 모든 금융상품 및 판매채널에 확대하고 위법계약해지권·징벌적 과징금 도입, 청약철회권·판매제한명령권 도입 등으로 소비자 선택 및 사후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