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5:40  |  기업

최태원 SK그룹 회장 “번지점프 하듯 두려움 극복하고 새로운 시도 하자”

“디지털 기술 강화는 생존의 문제...4차 산업 기술로 고객가치 연결 돼야”

center
22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이천포럼' 마지막날 행사에서 최태원 회장이 마무리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22일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2019 이천포럼' 폐막식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과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강조하며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야한다. 번지점프를 하듯이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꾸 새로운 시도를 해야 '딥 체인지'를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디지털 기술 역량 강화가 생존의 문제라고도 전했다. 최 회장은 "거래 비용을 최소화하고,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하는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들이 고객 가치 창출로 연결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서 최 회장은 에너지 화학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에너지 솔루션'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한 뒤 "앞으로 에너지 공급자 시각만으로는 에너지 산업 변화의 물결에서 생존할 수 없다"며 환경문제 해결과 고객 가치 향상을 동반해 에너지 솔루션형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이천포럼은 나흘간의 일정을 마쳤다. 이번 포럼에는 최 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경영진·임원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