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12:07  |  일반

소비자 지갑, 국내서 ‘꽁꽁’ 해외서 ‘활짝’

2분기 해외 소비 지출액 8조3000억원...전기 比 3.4% 증가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최근 낮은 소비자 물가와 대외 소비 위축 등으로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해외 소비지출 규모가 최근 상승세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소비는 부진하지만 해외 소비는 늘고 있다는 뜻이다.

12일 한국은행의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해외 소비 지출액(계절조정계열 실질 기준)은 8조3000억원으로 전기 대비 3.4%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국내 소비지출은 1.0%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국민들의 국내 소비는 주춤하면서도 해외여행이나 온라인 해외상품 구매 등 해외 소비지출에는 전분기보다 지갑을 더 연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소비는 최근 해외여행 및 해외직구의 증가로 급증세를 이어갔으나 지난해 1분기(-1.5%) 이후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

한편 외국인(비거주자)의 국내 소비지출은 2분기 4조5천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6.0% 증가했다. 남북 긴장 관계가 완화됐고 고고도방어미사일체계(THAAD·사드) 이후 얼어붙은 한중관계가 훈풍을 타며 중국인을 중심으로 국내 입국자가 늘어난 탓으로 풀이된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