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09:51  |  기업

삼성전자 3분기 D램 글로벌 점유율 47% 전망

IHS마킷, 삼성전자 3분기 D램 매출액 9조1000억원 예상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다운사이클에 접어들며 공급 축소 전략이 유지되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시장 지배력이 한동안 다시 견고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이 47%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점유율이 40%를 밑돌며 SK하이닉스(32%)에 바짝 쫓기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올해 1분기 다시 41%로 올라서는 데 이어 2분기에는 43%를 기록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SK하이닉스의 올해 점유율은 지난 1분기 30%, 2분기 28%를 기록했다. 3분기에는 27%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마이크론 역시 올해 3분기 점유율 예상치가 22%로 떨어졌다.

삼성전자의 3분기 D램 매출액은 76억4500만달러(약 9조1000억원)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시기(120억4100만달러) 대비 60%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지난해 3분기 이후 계속 감소세를 보이던 매출이 올해 3분기부터 다시 상승세를 타면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나온다.

이밖에도 삼성전자는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도 올해 1분기 점유율 33%, 2분기 38%, 3분기 39%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이어갈 전망이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