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15:09  |  웹콘텐츠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 응모작 분석, 양적·질적 확대로 '국내 유일' 위상 입증

장르 분석 결과 판타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나, SF·로맨스 등 전반적인 장르 다양성 확대

center
사진=컴투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에 출품된 응모작을 분석한 결과, 2회째를 맞이해 양적·질적 수준이 모두 큰 증대를 나타냈다고 2일 밝혔다.

컴투스는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갈 재능 있는 스토리 창작자들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을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 2회째는 '원천스토리'와 '게임시나리오' 2개 부문에서 총 350여 편의 작품을 응모 받으며 성황리에 접수를 마감했다.

올해는 국내 유일의 게임스토리 공모전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참신하고 탁월한 수준의 작품들이 대거 접수됐다. 신진 창작자들은 물론 전·현직 스토리 작가나 영화감독, 연출가 등 전문직 종사자들이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완성도 높은 작품들을 제출해 전반적인 질적 수준이 크게 향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장르별로는 판타지가 정체 응모작의 약 54%를 차지하며 여전한 대세감을 드러냈다. 다만, '반지의 제왕' 풍의 일반적인 판타지 스토리가 아닌, SF나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와 소재를 접목한 참신한 이야기들이 대거 접수됐다.

또한 올해는 '게임시나리오' 부문 신설로 인해 로맨스 장르의 작품이 크게 늘어났으며, 이외에도 SF, 스릴러, 추리 등 전체적인 응모작의 장르 다양성이 증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품의 소재별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영웅·모험·신화 등 판타지 스토리에서 자주 채용되는 소재들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연애·사랑, 전쟁·역사, 이종족·이능력(초능력) 등 응모 부문과 장르를 불문하고 다채로운 이야기 소재들이 활용된 점도 눈에 띄었다.

컴투스는 현재 전 응모작품에 대한 심사를 진행 중이며, 오는 10월 중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