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3 12:10  |  TECH

아이폰 11 시리즈, ‘혁신은 없었다’ 혹평에도 판매 청신호...美 컨슈머리포트 평가 1위

아이폰11 프로 맥스 1위·아이폰11 프로 2위...갤럭시 노트10 플러스 8위로 밀려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혁신은 없었다’. 매년 신형 아이폰이 공개된 후 받는 평가지만 이번에도 역시 1차 출시국에서 예상보다 높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컨슈머리포트에서는 아이폰11 프로 맥스와 아이폰 11프로가 삼성 갤럭시 시리즈를 꺾고 1·2위에 올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최신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애플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95점으로 1위, 아이폰11 프로는 92점으로 2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앞서 1위였던 갤럭시S10플러스(90점)는 3위, 3위였던 갤럭시S10(90점)은 5위로 밀렸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플러스는 8위(89점), 갤럭시노트10플러스 5G는 11위(89점), 갤럭시노트10은 12위(89점)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아이폰11 프로 맥스와 프로는 갤럭시 시리즈 대비 사용자 만족도, 전면 셀피 이미지 품질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컨슈머 리포트는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테스트 대상 휴대폰 가운데 배터리 사용 시간이 40.5시간으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며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아이폰11 프로보다 크고 무겁지만 낙하 실험에서도 살아남았다"고 전했다.

아이폰11 시리즈는 혁신이 없다는 평가를 받으며 이에 따른 수요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앞서 아이폰XS 시리즈 대비 가격이 인하됐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작용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일본 언론은 애플이 일본, 대만 부품업체에 올해 생산하기로 했던 아이폰 11시리즈 물량을 10%를 증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한 바 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