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19:44  |  시사종합

추혜선 의원 "삼성중공업, 공정위 조사 전 데이터 영구 삭제 프로그램 가동"

지난 18일 정무위 국감에서 전 직원 이메일 공개...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조사방해 점검 후 강력 대응"

center
지난 18일 국회 정무위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삼성중공업이 공정위 조사 전 데이터 영구 삭제 프로그램을 가동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의 하도급법 위반 여부에 대한 직권조사를 마치고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각각의 심사보고서를 상정한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공정위 조사에 앞서 자료를 영구 삭제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 참석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에 “삼성중공업이 공정위 조사를 앞두고 데이터 영구 삭제 프로그램을 직원들에게 배포해 설치하도록 했다”며 “삼성중공업이 공정위 조사를 방해한 정황이 나타난 만큼 철저히 조사해 직권조사 결과에 대해 심의할 때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 위원장은 “조사방해에 대해 점검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추 의원은 이날 삼성중공업 사내망에서 협력업체 대금 정산 및 지급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의 직원이 발송한 메일을 공개했다. 해당 메일에는 ‘[확인 및 삭제] QNA 프로그램 설치자 명단’이라는 제목으로 공정위가 직권조사를 시작하던 즈음인 지난 2018년 11월 5일 발송됐다.

메일에는 QNA 프로그램이 “키워드를 이용해 검색 후 영구 삭제(보안부서에서는 종료 프로젝트 영구삭제 권장함) 및 추가적으로 윈도우 종료시 PC 사용 로그 및 인터넷 사용 로그 삭제 기능”을 설명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설치 배경에 대해 “종전에 공정위 방문 예상 시 협력사운영팀·사내관리의 내부 점검 후 사내관리 요청으로 건조팀에 수신자들에게 QNA 프로그램 설치됨”이라는 설명 문구도 적혀있었다.

이어서 파일 영구 삭제 등에 대해 “공정위 방문시 조사 방해로 문제제기 소지가 있으니 수신자는 공정거래위 조사기간 해당 프로그램 삭제 필요”라고 덧붙였다.

해당 메일을 공개한 추 의원은 “(삼성중공업이) 자료 은폐를 조직적으로 시도했음을 알 수 있다”며 “조사방해 혐의가 확인된 현대중공업은 물론 삼성중공업에서도 조사방해가 있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했다.

추 의원에 따르면 QNA 프로그램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분식과 관련해 삼성이 조직적으로 자료를 삭제할 때 사용한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공정위 조사를 앞두고 이 프로그램을 가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2년에도 삼성전자는 공정위 조사를 방해해 과태료를 부과받은 전력이 있다.

추 의원은 “삼성이 불법행위를 한 것으로 모자라 문제가 되면 조직적으로 자료를 은폐하는 것을 거의 조직문화처럼 반복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