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5 12:31  |  시사종합

카카오, '다음'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인물 키워드 실검도 폐지 검토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애초 취지와 달리 사생활 침해 및 명예훼손 등 부작용 심각"

center
25일 여민수(좌)·조수용(우) 카카오 공동대표는 포털사이트 다음 연예뉴스 관련 댓글을 잠정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카카오가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연예 뉴스 관련 댓글을 잠정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와함께 인물 키워드 관련 실검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5일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경기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연예 섹션의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인물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여·조 두 대표의 이번 결정은 최근 악플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가수 설리(본명 최진리)의 죽음으로 촉발됐다.

이같은 폐단을 막기 위해 카카오측은 검색어를 제안하고 자동 완성시켜주는 서제스트 역시 프라이버시와 명예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실시간 이슈검색어도 재난 등 중요한 사건을 빠르게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알 수 있게 하려는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개편할 방침이다.

카카오측은 "실시간 서비스에 대해 폐지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 대표는 "가 보지 않은 길이기에 이 개편 이후 어떤 일이 일어날지 저희도 명확히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비즈니스 측면에서 보자면 리스크가 있을 수 있지만 이번 결정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조금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갈 수 있는 방법의 시작이라고 믿는다"며 "앞으로 이용자들께서 주시는 반응을 면밀히 살피면서 개선안을 더욱 다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