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15:51  |  금융·증권

3분기 카드 승인금액 217조원...배달 결제 급증

전체 카드승인 건수 전년 比 8.3% 늘어...온라인 쇼핑·배달음식 두각

center
사진제공=픽사베이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3분기 카드 승인액이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5.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배달음식에 사용된 카드금액은 전년보다 83% 가량 급증했다.

5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 3분기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합한 전체 카드 승인액은 216조6000억원, 승인 건수는 56억4000만건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 8.3% 많다.

카드 승인실적 증가는 온라인 쇼핑과 배달 음식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 3분기 전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33조5558억원으로 2001년 관련 통계를 집계 이례 최대치를 기록했다. 배달음식 서비스 거래액은 7∼8월 1조7451억원으로 전년 동기(9554억)보다 82.6% 증가했다.

화장품, 면세점, 보건·의료서비스에 대한 소비도 크게 늘었다. 올 7∼8월 화장품 판매액은 5조648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17.2% 증가했다. 면세점 판매액은 4조1994억원으로 31.8% 늘었다.

보건업 생산지수도 같은 기간 136.7에서 146.4로 올랐다. 계절적 요인 등에 따른 여행 수요 확대로 항공 등 업종에서 카드 이용이 늘어난 탓이다. 3분기 항공 이용객은 작년 2991만명에서 올해 3123만명으로 4.4% 증가했다.

반면 올 7∼8월 가전제품 판매액은 4조302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3.4% 줄었다. 올해 평균 기온이 전년보다 낮았기 때문이다.

개인카드의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각각 178조7000억원, 53억건으로 작년보다 6.2%, 8.3%씩 증가했다. 법인카드는 38조1000억원, 3억4000만건으로 전년 대비 2.2%, 7.9% 늘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