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6 14:19  |  기업

KT, 황창규 회장 대신할 사내외 차기 회장 후보군 37명 압축

지배구조위 "후보자 명예보호와 공정성 제고 위해 후보군 명단 미공개"

center
6일 KT지배구조위원회는 사외 회장후보군 30명, 사내 회장후보군 7명 등 총 37명의 KT 차기 회장후보군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내년 3월 임기가 끝나는 황창규 KT회장을 대신할 차기 회장 후보군 37명이 결정됐다.

6일 KT 지배구조위원회(이하 '지배구조위')는 지난달 23일부터 시작한 사외 회장후보군 모집이 지난 5일 오후 6시자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지배구조위에 따르면 공개모집 과정 중에는 총 21명의 후보자가 접수됐고 외부 전문기관들은 9명의 후보자를 추천해 총 30명이 사외 회장후보군으로 꾸려졌다.

이와함께 지난 4월부터 사내 회장후보군 조사를 진행해온 지배구조위는 개별 인터뷰 사내 회장군후보를 7명으로 추려냈다.

이에따라 KT 차기 회장후보군은 공모 21명, 전문기관 추천 9명 등 사외 회장후보군 30명과 사내 회장후보군 7명 등 총 37명으로 압축됐다.

다만 지배구조위는 후보자 명예 보호와 공정성 제고를 위해 명단은 미공개한다고 밝혔다.

향후 지배구조위는 정관·규정 등에 따라 후보자군들을 심층 검토한 뒤 회장 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해 사외이사 전원과 사내이사 1인으로 구성된 회장후보심사위원회에 이를 전달할 방침이다.

회장후보심사위원회가 심사대상자들을 평가한 뒤 심사의견을 이사회에 보고한 후 회장 후보자들을 선별·압축하는 과정을 진행한다.

이어 이사회는 회장 후보자들 중 1명을 회장 후보로 확정해 정기주주총회에 추천하고 내년 3월 주주총회를 통해 KT 차기회장이 최종 선임된다.

KT 차기 회장 임기 총 3년으로 내년 3월 최종 선임날짜부터 오는 2023년 3월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이 선임될 때까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