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10:07  |  자동차·항공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미래 모빌리티, ‘인간중심’ 인문학적 관점에서 개발”

美 샌프란시스코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스마트시티 자문단 구성해 혁신적 도전 이어갈 것”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이라고 선언하고 인문학적 관점에서 새로운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7일(현지시각) 정 수석부회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19'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부회장은 “현대자동차는 인문학적 관점에서 새로운 모빌리티를 개발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해 혁신적인 도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가 올해초부터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갖추고 나아가야할 방향을 글로벌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며 답을 찾아가는 기구다. 심리, 도시·건축, 디자인·공학, 교통·환경, 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오는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며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를 목표로 자문단과 지속적인 브레인 스토밍 과정을 거쳐 스마트시티와 미래 모빌리티가 추구해야 할 청사진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해 “대학원을 다녔던 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기 시작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다는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이 완전히 기존의 문제점들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와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4회째를 맞는 'MIF'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미국 도시개발 건축가로 잘 알려진 피터 캘도프를 비롯해 H2에너지 롤프 후버 회장, 우버 엘리배이트 에릭 앨리슨 총괄, 리막의 마테 리막 최고경영자(CEO), 그랩 후이링 탄 공동창업자 등 미래 혁신 분야의 글로벌 리더들이 패널 및 발표자로 참석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