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16:24  |  법원·검찰

경찰, 회삿돈으로 '필리핀 도우미' 고용 안정호 시몬스 대표 검찰 송치

지난달 말경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송 송치...안 대표, 경찰 수사 전 회삿돈 대부분 변제

center
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말경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안정호 시몬스 대표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시몬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경찰은 회삿돈으로 외국인 보모를 고용하고 본인 집 가구를 구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정호 시몬스 대표를 검찰에 넘겼다.

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말경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안 대표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자녀의 보모 2명을 필리핀 국적 여성으로 고용하고 이 과정에서 보모들의 급여를 회사 자금을 사용해 지급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또 자신의 집에서 사용할 고급 가구를 구매하는데 회삿돈을 사용한 혐의도 적용됐다.

앞서 지난 3월 중순 경찰은 시몬스침대 경기 이천 본사와 서울 강남구 서울영업본부 등에 수사관 다수를 파견해 9시간여 동안 압수수색을 펼쳤다.

당시 경찰은 안 대표가 회사 자금으로 딸의 외국인 보모 급여를 지급한 정황을 포착하고 ‘업무상 배임’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안 대표가 보모 급여 및 가구 대금 등으로 사용한 회사 자금은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경찰 수사 시작 전 이처럼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회삿돈을 대부분 회사에 변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