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14:01  |  기업

HDC-미래에셋 컨소시엄,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

금호산업, 12일 오전 이사회 통해 발표...주요 계약조건 논의 후 구체적 내용 재공시 예정

center
12일 금호산업은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최종 확정됐다.

12일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와함께 금호산업은 같은날 "아시아나항공 지분매각과 관련해 지난 7일 최종입찰제안서를 접수했으며 이를 검토한 결과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공시했다.

이어 "당사는 향후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와 주요 계약조건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아시아나항공 지분매각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될 시 재공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아시아나 매각 본입찰에 참여한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와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과 비교해 가장 많은 2조4000억원에서 2조5000억원 정도를 매각 가격으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가장 유력했다.

한편 이날 국토교통부는 HDC-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제주항공-스톤브릿지 컨소시엄이 항공운송업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해 지난 11일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인 KDB산업은행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은 심사 의뢰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