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11:16  |  자동차·항공

현대차 그랜저·아반떼 등 29개 차종 2만4287대 리콜

그랜저 내장재 연소성 안전 기준 부적합...아반떼, 주행 중 커넥팅 로드 손상 시 시동 꺼질 위험

center
사진제공=국토부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현대자동차의 그랜저, 아반떼를 비롯해 볼보코리아, 한국도요타 등 총 29개 차종이 리콜에 들어간다.

14일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볼보코리아, 한국토요타 등 자동차 제조·수입회사가 판매한 29개 차종 2만4287대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 조치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그랜저(IG) 8873대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내장재의 연소성이 안전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반떼(AD) 2509대는 커넥팅 로드의 불량으로 주행 중 커넥팅 로드가 손상되면 시동이 꺼질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XC90 등 12개 차종 8232대는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로 유입되는 배기가스가 과도하게 냉각되며 다량의 그을음이 흡기밸브에 쌓여 화재를 일으킬 가능성이 제기돼 리콜에 들어갔다.

토요타 렉서스 CT200h 42대는 차량 뒷문(트렁크 도어) 지지대의 결함으로 열림 상태를 유지할 수 없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해 판매한 람보르기니 Aventador S Coupe 등 2개 차종 19대는 엔진제어 소프트웨어 오류로 저속 운행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울러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판매한 GLE 300d 4MATIC 등 4개 차종 741대는 뒷문 창틀 부품 결함이 발견됐다. 해당 부품이 차량으로부터 이탈될 시 사고를 유발할 개연성이 확인됐다.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