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16:05  |  사건사고

SM그룹 우오현 회장, 투스타 베레모 쓰고 열병차 탄 채 사열 논란

군 후원활동으로 지난해 명예 사단장 위촉...육군 “되풀이 되지 않도록 대책 마련”

center
사진제공=한미동맹친선협회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된 부대에 방문해 사단장과 함께 장병들에게 사열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육군에 따르면 SM그룹 우오현 회장은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30기계화보병사단에 명예 사단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우 회장은 평소 군 장병과 주한미군 장병 후원활동을 펼쳐 지난해 11월 이 부대의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된 바 있다.

국방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우 회장이 방문한 12일은 매월 한번 있는 국기게양식 행사일이면서 동시에 우 회장이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된 지 1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이에 30사단 측은 우 회장의 노고에 대한 감사를 표하기 위해 30사단장과 함께 장병들의 사열을 받도록 했다.

별 2개 계급 전투복 차림의 우 회장은 육군장병 및 지휘검열·클린신고 유공자들에게 명예 사단장 자격으로 표창장을 수여했다. 이어 대기하던 열병 차량에 탑승해 군악대의 군가연주를 받으며 10여분간 장병들을 열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회장이 민간인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사열을 받았다는 비판이 나오자 육군 관계자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