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10:26  |  의료

식약처, 위장약 '니자티딘'서도 발암물질 발견...13제품 판매 중지

건강보험 적용 정지 및 판매 중지·회수...복용 중 환자 총 2만2000명

center
사진제공=식약처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위장약 '니자티딘'을 원료로 사용해 만든 위장약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돼 13개 완제의약품이 판매 중지됐다. 최근 또 다른 위장약 원료인 ‘라니티딘’에서 검출된 것과 같은 물질이다.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니자티딘 원료의약품과 93개 완제의약품 품목을 수거해 발암 우려 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 검출 여부를 검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해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9월 위장약 성분 라니티딘에서 NDMA가 검출되자 해당 품목을 판매 중지한 후 비슷한 화학구조를 가진 니자티딘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했다. 니자티딘은 라니티딘과 마찬가지로 위산과다, 속쓰림, 위궤양, 역류성식도염 등 위장약 치료에 사용하는 성분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단기 복용한 경우 인체 위해 우려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니자티딘 성분의 완제의약품 13개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을 정지하는 한편 판매 중지·회수와 병원·약국에서 처방·조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식약처는 현재 해당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가 총 2만2000명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식약처는 “기존에 처방을 받은 병·의원을 방문해 문제가 된 의약품이 포함됐는지를 확인하고 위장약을 추가로 먹어야 하는지 상담해야 한다”며 “남아있는 약은 다시 가져가 재처방·재조제할 수 있고 약국에서 구매한 일반의약품은 해당 약국에 가서 교환·환불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