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6 14:00  |  기업

LS그룹, 2020년도 임원인사 단행...LS전선 등 주요 계열사 CEO 유임

오너 3세 구본혁 부사장, LS-Nikko동제련에서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CEO로 선임

right
26일 LS그룹은 구본혁 LS-Nikko동제련 부사장을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CEO로 선임하는 등 2020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사진=LS그룹 제공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LS그룹이 LS산전 등 주요 계열사 CEO 대부분을 유임시키는 내용이 담긴 2020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26일 오전 LS그룹 이사회를 열고 '2020년도 임원인사'를 확정·발표했다.

먼저 LS산전 박용상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사업/DT총괄 업무를 수행하며 구본혁 부사장이 LS-Nikko동제련에서 예스코홀딩스로 이동해 대표이사 CEO를 맡게 된다.

LS그룹에 따르면 박 부사장은 지난 1988년 입사 이후 LS산전 주력인 전력기기 사업 주요 직책을 두루 경험한 '전력사업 전문가'로 생산·기술본부장, 중국사업본부장 등을 거쳐 작년부터 사업총괄 부사장으로서 회사의 장기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 부사장은 고(故) 구자명 LS-Nikko동제련 회장 장남으로 지난 2003년 LS전선에 입사해 LS 경영기획팀, LS-Nikko동제련 지원본부장, 사업본부장 등을 거쳤고 이 과정에서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아 오너 3세 중 처음으로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CEO로 선임됐다.

LS그룹은 내년에도 올해처럼 LS전선, LS산전, LS-Nikko동제련,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 CEO들을 전원 유임시켜 현재의 조직 체제를 더욱 안정화시키고 각 사별로 추진 중인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와 DT(Digital Transformation : 디지털전환) 등 미래 준비를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 및 기술 경쟁력 제고 등 그룹의 미래 준비를 위한 변화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차세대 경영자 육성 차원에서 전무급 이상 승진자를 올해 5명에서 9명으로 확대해 CEO 성장 가능 후보군을 사전 선발하고 주요한 역할을 부여할 예정이다.

조직 활성화 차원에서 외부 영입 상무 1명과 신규 이사 13명도 선임한다. 이들 중에는 밀레니얼 세대들과 소통 가능한 젊은 리더와 해외 경험이 많은 인재도 포함시켰다는게 LS그룹측 설명이다.

이날 LS그룹이 발표한 승진자 명단에 따르면 사장 승진자는 박용상(LS산전) 1명, 부사장 승진자는 오재석(LS산전), 구본규(LS엠트론) 등 2명이다.

전무 승진자는 심현석·구동휘(이상 LS), 이인호·주완섭(이상 LS전선), 김동현(LS산전), 정현(가온전선) 등 6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김우태(LS전선), 민경민·구본권(이상 LS-Nikko동제련), 이현구(LS엠트론), 김명균(가온전선) 등 5명이다.

이와함께 홍석창(LS), 박현호·장동욱·최해운·김영구·고의곤(이상 LS전선), 박우범·채대석(이상 LS산전), 박종구(가온전선), 김상무·김상훈(이상 E1), 문만영(예스코), 김석민(LS글로벌) 등 13명을 신규 이사로 선임됐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