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10:03  |  자동차·항공

티구안·포르쉐 등 수입차 16종 1만2053대 리콜

에어백·엔진·브레이크 등 결함...자비 수리 경우 비용보상 가능

center
사진제공=국토부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2일 국토교통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 7개사에서 수입 판매한 총 16개 차종 1만205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티구안 2.0 TDI BMT 등 4개 차종 8455대는 에어백 제어장치 기판 내 축전기의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거나 주행 중 에어백이 전개될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에프씨에이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지프체로키 1859대는 엔진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특정 조건에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판매 이전 포함)한 푸조 5008 1.5 BlueHDi 등 2개 차종 834대는 스페어 타이어 고정 지지대의 체결 불량이 확인됐다. 스페어 타이어가 이탈될 경우 뒤따라오는 차량의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파나메라 등 4개 차종 442대는 에어백제어장치 기판 내 축전기의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에어백이 펼쳐지지 않거나 주행 중 에어백이 펼쳐져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스카니아코리아그룹이 수입 판매한 카고 등 2개 차종 196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브레이크가 결함이 발견됐다. 바이크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킴코 AK550i 이륜차종 252대는 엔진오일 유압조절장치의 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모토로싸에서 수입 판매한 두카티 HYP950 SP 등 2개 이륜 차종 15대는 배터리 케이스의 설계 결함으로 무상 수리를 진행 중이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