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11:40  |  기업

담배업체 JTI코리아, 3년 만에 노사 협상 마침표

인원감축 없이 근로조건 개선 합의...영업직 직접 고용 유지

center
사진제공=JTI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담배회사 JTI코리아가 3년 간 끌어온 노사 갈등을 마무리했다.

2일 JTI코리아는 노사가 합리적인 해결책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논의를 진행한 결과 노사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신임 대표는 JTI코리아 협상팀 일원으로 참여해 노조 측과 협상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합의 내용은 2021년까지 향후 3년간 물가 상승률을 웃도는 추가적인 인상률을 더함으로써 실질적이고 예측 가능한 소득이 안정적으로 확보되는 다년간 임금협약으로 체결했다. 아울러 직원 자녀에 대해서도 모든 교과과정의 학자금 지원 시스템을 마련했으며 노사 간 협력 및 상생선언을 채택해 협력적이고 선진적인 노사관계를 견고하게 구축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 제재로 인해 반일감정이 고조되면서 JTI가 인원 감축을 단행할 것이라는 예측도 많았다. 하지만 JTI는 구조조정이 아닌 근무환경 개선과 조직 경쟁력 제고로 비즈니스 지속성과 일자리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호세 아마도르 JTI코리아 대표이사는 “노조와 진정성 있는 대화를 이어갔고 인원 감축 없이 함께 미래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는 사실에 고무되고 있다”며 “JTI코리아의 비전을 지속적으로 실현하는 데 힘쓰고 소비자들에게 최고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