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12:35  |  뉴스

현대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도약 위해 2025년까지 61.1조원 투자

2025년 영업이익률 8% 수준 목표...자사주 매입 통해 주주가치 제고

center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스마트모빌리티솔루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6년간 61조1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4일 현대차그룹은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데이’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2025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성공적 전환을 목표로 향후 6년간 61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세부적으로는 현대차는 제품과 경상 투자 등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에 41조1000억원, 전자율주행·커넥티비티, 모빌리티·AI·로보틱스·PAV(개인용 비행체)·신에너지 분야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에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률을 2022년 7%에서 2025년에 8% 수준으로 올리겠다며 목표를 상향조정했다. 2025년 글로벌 시장 점유율 목표는 지난해 실적 대비 약 1%포인트 상승한 5%대로 설정했다.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 및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내년 2월까지 총 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도 매입한다.

현대차는 차량 플랫폼 통합·표준화 설계로 공용화와 통합구매를 확대한다. 또 배터리, 모터 등 환경차 전용부품 설계 혁신과 부품 수급 체계 개선, 권역별 현지 최적화 설계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