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3:24  |  경제일반

손해율 사상 최고 수준...손보사, 내년 車보험료 5%대 인상 추진

KB손해보험 외 7개사, 보험개발원에 보험료율 검증 의뢰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내년에 자동차보험료를 5%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업계는 손해율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올라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현대해상,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등 7개사가 보험개발원에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했다. 대형사는 4∼5% 인상안을, 중소형사는 5∼6% 인상안을 제출했다.

제일 먼저 요율 검증을 신청한 KB손해보험은 이번 주 내에 보험개발원으로부터 인상안의 적정 여부를 통보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상안이 적절하다고 판단될 시 보험사는 인상된 요율을 전산에 반영해 내년 초부터 책임개시일이 시작되는 자동차보험에 인상된 보험료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10% 인상 요인이 있는 만큼 보험료 최소 5% 인상을 고수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한 대형사가 금융당국과 10% 인상안을 협의했다가 부적정 판단을 받은 바 있다. 원칙적으로 보험료는 보험사가 자율적으로 책정하지만 현실적으로는 금융당국의 입장이 고려된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뜻한다. 보험 운영에 필요한 사업비를 감안했을 때 적정 손해율은 80%로 추정된다. 손해율이 이보다 높을 시 보험영업에서 적자가 났음을 의미한다. 확정된 수치를 기준으로 봤을 때 올해 1∼10월 손보업계의 누계 손해율이 90.6%로, 작년 같은 기간에 견줘 6.1%포인트 올랐다.

업계의 영업적자는 1∼10월 1조4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그 규모가 7079억원 확대됐다. 업계는 올해 자동차보험에서 영업적자가 1조5000억원을 웃돌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적으로 겨울철에 교통사고와 차 고장이 빈번해 적자 규모가 10∼12월에 늘어난다는 게 중론이다.

이밖에도 업계는 실적 악화 요인으로 한방진료 급증과 정비요금 등 원가 상승을 꼽았다. 올해 3분기까지 한방 경상환자가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26.1% 증가했다. 인당 한방 치료비도 7.9% 올랐다. 반면 인당 양방 치료비는 0.5% 감소했다. 자동차 정비 공임 상승으로 자동차 1대당 공임·도장료도 전년 동기 대비 10.5% 올랐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