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0 16:57  |  아트·컬처

임진우 건축가의 스케치여행 ㉖ 문화의 메카 대학로

[웹데일리=글·그림 임진우]
대학로는 나에게 각별한 곳이다. 몇 개월 전 회사를 이전하기 전까지 이화동에서 30여 년 동안 직장생활을 한 곳으로 동네 구석구석마다 정이 들었고 추억이 묻어나는 장소가 많다.

대학로는 문화의 메카로 젊은 거리다. 한 때는 주말마다 차량통행을 제한하고 보행전용의 거리로 개방한 적도 있어 많은 젊은이들에게 소통의 해방구로 활용됐다. 연극이나 뮤지컬 같은 공연문화가 지금도 소극장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center
대학로 전경 / 그림=임진우
이화동 사거리의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본 대학로는 오래된 플라타너스 가로수가 도열해있고 좌측에는 홍익대 대학로 캠퍼스와 KT건물, 우측에는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초등, 중학교와 방송통신대학교가 위치하고 있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멀리 성북동 너머 북한산 자락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이 곳에서 혜화동 로터리까지 연결되는 주도로를 대학로라고 부른다. 이 도로에 면해있는 건물들은 일상처럼 친근하지만 거미줄처럼 이어지는 이면도로 안에도 수많은 사연들이 담겨있고 이 동네와 관계된 사람들마다 자신의 기억들이 세월처럼 쌓여있다. 급조된 신도시에서는 찾을 수 없는 이런 흔적들 속에서 나는 과거를 더 많이 생각하고 추억한다.

center
혜화동 로터리 / 그림=임진우
혜화동 로터리는 대학로의 시점이자 종점이다. 고가도로 철거 후 한 층 밝아진 거리가 되었고 주말에는 혜화동 성당 앞길부터 주로 필리핀 외국인 노동자들과 가족들의 동남아시장 풍물장터로 변신한다. 분주하지만 왠지 왁자지껄한 활력이 솟아나는 거리다.

center
혜화동 성당 / 그림=임진우
인근에는 혜화동 성당이 인접해있는데 건축가 이희태가 설계했다. 그는 이전까지 현대 종교건축이 흉내냈던 뾰족한 지붕과 첨탑으로 구성되는 고딕양식의 옷을 벗고 새로운 종교건축으로 변화시킨 사례를 보여준다. 붉은 벽돌의 십자가 종탑과 더불어 수평적인 매스의 전면에 조각과 성경 말씀을 새겨 넣어 모던한 감각이 돋보이는 건축이다. 오래 전부터 종탑은 혜화동의 랜드마크 역할을 한다.

center
혜화 칼국수집 골목 / 그림=임진우
주유소 옆 골목으로 방향을 틀어 진입하면 오래된 칼국수 맛 집이 나온다. 외관은 얼핏 누추하게 보이지만 진한 사골 국물을 자랑하는 오래된 원조집이다. 건축가 최욱이 특유의 감각으로 리모델링한 한양도성 혜화동 전시안내센터(구 서울시장 공관)으로 가는 오르막길에는 노출 콘크리트로 유명한 일본의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작품도 볼 수 있으며 혜화문까지 연결된다. 이 길에는 옛것과 새것이 함께 공존하고 있다.

center
혜화역 4번 출구 대명길 / 그림=임진우
혜화역 4번 출구에서 성균관대학교로 연결되는 길을 대명길이라고 부른다. 늘 대학생들로 붐비며 그래서 더욱 젊고 활기가 넘치는 거리다. 다양한 업종의 상가들이 밀집해있다. 한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여유 있게 CGV 극장에 들러 영화라도 한 편 감상해 보는 것도 좋겠다. 최근에는 대학로라는 이름에 걸맞게 홍익대, 상명대, 동덕여대를 비롯한 각 대학교들이 대학로 캠퍼스로 모여 있고 뒷골목에는 학생들의 입맛과 취향, 그리고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 핫플레이스도 생겨나고 있다.

center
대학로 JS빌딩 앞 / 그림=임진우
대학로 JS빌딩은 건축가 조건영의 작품으로 당시 그는 철과 유리, 콘크리트 같은 현대적인 건축 재료를 활용해 기하학적인 이미지로 붉은 벽돌의 대학로 거리에 신선함을 추구했다.

center
샘터 사옥 / 그림=임진우
혜화역 1번 출구로 나오면 오래된 갈비집, 낙산가든과 이웃하고 있다. 인근 샘터 사옥을 보자. 한 여름에는 붉은 벽돌의 외장재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담쟁이가 덮혀 있어 세월의 흔적을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대학로의 중심에 선채로 길을 건물 안으로 끌어들임으로써 공공성을 담아 도시와 건축의 관계를 새롭게 설정한 건축이다.

center
마로니에 공원 / 그림=임진우
대학로 중심에는 마로니에 공원이 있다. 건축가 김수근의 유작인 아르코 예술극장과 전시장이 면해 있어 많은 문화행사가 열린다. 특히, 만추의 계절에 마로니에 공원의 오래된 은행나무는 풍경의 압권이다. 붉은 벽돌과 노란 단풍은 완벽한 하모니를 이룬다. 낙엽이 지는 가을풍경이 아름답고 그래서 가을에는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장소이며 문화 발전소의 역할을 한다. 이렇게 서울대 문리대 이적지에 붉은 벽돌의 건축은 대학로 문화거리에 정체성과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center
예술가의 집(구 경성제국대학 본관) / 그림=임진우
마로니에 공원에 또 하나의 건축인 예술가의 집(구 경성제국대학 본관)은 일제강점기인 1924년 설립돼 해방 후에는 서울대학교 본관으로 사용됐다. 1975년 서울대학교 종합계획에 따라 관악캠퍼스로 이전 후 문화예술위원회에서 사용하고 있다. 철근콘크리트 구조에 갈색 타일로 마감된 근대건축의 전형으로 고전적인 어휘인 아치로 이루어진 창문 등은 보행자들에게 친근한 풍경을 선사한다.

center
동숭길(디마떼오 피자집 골목) / 그림=임진우
방송통신대 옆 골목을 따라 들어오면 이탈리안 정통피자 맛 집, 디마떼오(구 토탈디자인 사옥)가 나온다. 인근에는 쇳대박물관과 동숭교회가 위치해 건축답사의 주요 루트로 활용된다. 내친 김에 낙산공원까지 올라가서 대학로를 내려다보는 것도 추천한다.

center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 그림=임진우
길 건너에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이 혜화역 3번 출구에 가까이 있는데 아침마다 출근길로 분주하다. 가을 햇볕을 피해 보도에 설치한 파라솔이 정겹고, 왕래하는 인파를 붙잡는 다양한 상품들이 흥미롭다. 샛노랗게 만추를 맞이한 은행고목은 갈색 타일로 마감된 건물의 외벽색상과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center
의학역사문화원(구 대한의원) / 그림=임진우
서울대 병원 본관 앞에 있는 대한의원은 1908년 대한제국 내부의 서양식 병원으로 설립됐다. 중앙의 시계탑을 중심으로 좌우대칭의 고전적 비례로 바로크 건축의 의장적 요소를 지니고 있다. 단정하게 지어진 붉은 벽돌은 서울대병원 캠퍼스 내에서 레트로한 존재감을 갖는다.

center
이화장 입구 / 그림=임진우
이화동 주민센터를 끼고 동숭교회, 이화장, 낙산이화마을 등으로 연결되는 길목도 추억이 많다. 함박눈이 내리는 날, 다양한 색상의 붉은 벽돌 건물들과 흰 눈이 병치되는 풍경은 감성을 자극한다. 멀리 낙산은 눈 속에 함몰되고 거리에는 발자국과 자동차 타이어 자국이 과거시제형으로 기록된다.

center
대학로 7길 본죽 앞 / 그림=임진우
벽돌로 지은 고만고만한 건축들이 서로 기대어 모여 사는 정겨움이 있는 곳, 대학로는 걷고 싶은 거리다.

center
[임진우 건축가의 스케치여행] - 글·그림 임진우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