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31 11:04  |  사회종합

우리금융, 우리자산신탁 신임 공동대표에 이창재·이창하 선임

center
이창재(좌)·이창하(우)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 사진제공=우리금융지주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우리금융지주는 자회사 편입이 확정된 우리자산신탁 신임대표에 이창재 전 우리종합금융 부사장과 이창하 전 국제자산신탁 대표를 선임해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0일 국제자산신탁은 사명을 '우리자산신탁'으로 변경했다.

이창재 신임대표는 우리종합금융 기업금융본부 겸 구조화금융본부 총괄 부사장으로 재직했었다. 또 우리은행 연금신탁그룹 상무, 부동산금융그룹 겸 중소기업그룹 부행장 등을 역임했다.

이창하 신임대표는 대한토지신탁에서 근무했으며 이후 국제자산신탁으로 자리를 옮겨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우리금융지주는 이창재 신임대표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그룹사와 소통 및 협업으로 시너지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창하 신임대표의 부동산신탁 시장 관련 노하우와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회사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성장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올해 지주사 출범 후 자산운용사 두 곳을 성공적으로 인수한 데 이어 이번 국제자산신탁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우리금융지주의 비은행부문 역량이 한층 강화됐다"며 "그룹의 사업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한 수익구조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