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10:31  |  경제일반

실업자 중 20대 후반, 韓 7년째 OECD 1위

중소·대기업 임금격차로 구직기간 장기화...한은 “청년인구 감소 시 실업 심화”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우리나라 전체 실업자 가운데 20대 후반 청년 비중이 7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위를 기록했다.

13일 OECD 통계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실업자 중 25∼29세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1.6%로 OECD 36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2위는 덴마크(19.4%), 3위는 멕시코(18.2%)로 나타났으며 미국 13.0%, 일본 12.6%, 독일 13.3%로 집계됐다.

한국은 2012년 이후 7년 연속 실업자 가운데 20대 후반 비중이 OECD 1위였다. 2011년에는 그리스와 슬로베니아가 각각 20.8%로 1위를 기록했다. 당시 한국은 20.1%로 이들보다 소폭 낮았다. 2012년 그리스는 18.7%, 슬로베니아는 19.9%로 하락했고 한국은 20.2%로 제자리에 머물면서 36개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임금격차로 인한 청년들의 중소기업 기피현상 및 기업들의 신규고용 축소에서 기인했다. 통계청이 지난해 말 공개한 '2017년 임금근로 일자리별 소득(보수) 결과'에 따르면 2017년 중소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223만원으로 대기업(488만원)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이 최근 기존 보고서를 보완해 발표한 '한국과 일본의 청년실업 비교분석 및 시사점' 논문은 "회귀분석 결과 20대 청년 인구 비중이 높을수록 청년실업률은 낮게 나타났다"며 "청년 인구가 감소하는 경제에서는 시장도 줄어들어 청년실업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