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10:52  |  기업

맥도날드, 올해 정규직 600명 채용...한국 진출 이후 최대 규모

관리직 매니저 200명·시프트 매니저직 400명...기존 아르바이트생도 지원 가능

center
사진제공=맥도날드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13일 한국맥도날드가 올해 정규직 60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밝혔다. 1988년 한국 진출 이래 최대 규모다.

맥도날드는 우선 분기별로 레스토랑 관리직 매니저 공개 채용을 진행해 연간 20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이들은 고객·영업·품질·인사 등 매장 전반 관리를 맡게 된다. 기존 맥도날드 아르바이트생도 지원이 가능하다.

아울러 시프트 매니저직을 신설해 정규직 400여명을 채용한다. 시프트 매니저는 시간대별 관리 및 교대 업무를 담당하며, 기존 재직 중인 아르바이트생 중에서 지원을 받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인원은 정규직 매니저로 전환 채용되며 현재 모집이 진행 중이다.

맥도날드는 이번에 선발된 매니저들이 향후 점장이나 지역 내 매장을 관리하는 중간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본사의 다양한 부서로 이동해 경력을 개발할 수도 있다. 실제 맥도날드 본사 직원의 절반가량은 매장에서 업무를 시작해 마케팅·인사·재정·IT 등 다양한 부서에서 근무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맥도날드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외식 분야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 우리 사회 고용창출에도 일조하기 위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많은 직원들이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돕고 고객들에게도 보다 양질의 메뉴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