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13:38  |  기업

한국경총 "국내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어"

전국 509개 기업 대상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실시...설 상여금 지급 기업 작년 대비 3.7%p 감소

center
14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 40% 정도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국내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 상여금을 지급하겠다고 답한 기업은 지난해와 비교해 3.7%p 감소한 57.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근로자 300인 이상 대기업 중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겠다고 답한 곳은 71.8%로 지난해와 비슷한 반면 근로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작년에 비해 4.4%p 감소했다.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을 묻는 질문에서는 조사 대상 기업 중 57.8%가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으며 이는 작년 대비 3.7%p 감소한 수치다.

올해 설 경기가 작년에 비해 악화됐다고 답한 기업들은 70.1%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26.9%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보았고 3.8%만 지난해 보다 경기가 개선됐다고 답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절반 넘게 올해 설 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했다. 대기업은 66.7%가, 중소기업은 70.8%가 올 설 경기가 작년에 비해 악화된 것으로 본았다.

올해 설 연휴 휴무일수는 평균 4.0일로 작년보다 0.8일 적어졌다. 기업 규모별로 대기업의 휴무일은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지난해보다 각각 0.6일, 0.9일씩 줄어들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