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13:43  |  부동산건설

현대건설, 1월 해외 건축공사 수주 행보 이어가...총 1조5000억원 규모

카타르 루사일 PLOT3·4,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 등 건설

center
카타루 루사일 타워 PLOT3(네번째), PLOT4(두번째) 조감도. 사진제공=현대건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현대건설이 중동과 동남아 지역에서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건축 공사를 확보하며 올해 본격적인 해외 수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14일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Lusail Real-Estate Development Company)에서 발주한 총 약 6093억원 규모의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3 공사 낙찰통지서(LOA : 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일 따낸 PLOT4(6130억원 규모) 공사에 이은 두 번째 수주로, 카타르 루사일 도시의 금융지구에 지하 5층에서 지상 70층의 오피스 빌딩과 상가 등 주변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두 프로젝트를 합할 시 공사 금액만 약 1조2000억원(USD 10억6000만달러)에 달한다.

아울러 지난 7일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스포츠청(Sport Singapore)이 발주한 풍골 스포츠센터 사업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 현지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총 사업비 2700억원 중 약 1900억원이 현대건설분이다. 이 공사는 풍골 지역에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의 스포츠센터 와 야외경기장을 짓는 프로젝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그간 현대건설이 현지에서 쌓아온 해외 사업과 수주 네트워크 확장 노력이 연이은 수주 결실로 이어졌다”라며 “올해도 국내 건설업계를 이끄는 글로벌 탑티어(Top-Tier)로서 전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