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17:32  |  사회종합

손경식 CJ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증인 불출석

재판 기간 동안 일본 출장 일정 잡혀...14일 서울고법에 불출석 사유서 제출

center
14일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17일 열릴 예정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 불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손경식 CJ 회장이 17일로 열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 불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4일 법조계 및 법원 등에 따르면 손 회장 측은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판사)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손 회장은 재판이 열리는 기간 동안 일본 출장 일정이 잡혀 증인으로 출석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작년 12월 6일 서울고법 형사1부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서 이 부회장 변호인 측과 특검은 손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한 바 있다.

당시 이 부회장 변호인 측은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 등 뇌물 공여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질책에 가까운 압박을 따라 이뤄진 수동적 제공이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법조계는 이 부회장 측이 박근혜 전 정부의 압박으로 인한 '거절할 수 없는 요구' 였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손 회장을 증인으로 내세운 것으로 풀이했다.

실제 손 회장은 지난 2018년 1월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에서 지난 2013년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이 박 전 대통령 뜻이라며 이미경 CJ 부회장을 퇴진시키라는 압박을 가했다는 취지로 증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작년 11월 25일 손 회장은 "재판부에서 오라고 하시면 국민된 도리로 참석하겠다"면서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이 열리면 증인으로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