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10:25  |  뉴스

기아차 노사, 2019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마련...17일 찬반투표

지난해말 부결된 1차 잠정합의안에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추가 출연 등 일부 내용 추가

right
15일 기아차 노사는 지난 2일 1차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일부 내용을 추가한 2차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기아자동차 노사가 작년 조합원 찬반투표로 부결된 1차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일부 내용을 추가한 2차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15일 기아차 노사는 지난 14일 경기도 소하리 공장에서 19차 본교섭을 진행해 두 번째 '2019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기아차 노사에 따르면 2차 잠정합의안에는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추가 출연, 휴무 조정(3월 2일 근무 → 5월 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TFT 운영 합의 등이 추가됐다.

앞서 작년 12월 10일 최준영 기아차 대표이사와 최종태 노조 지부장 등 기아차 노사 양측 교섭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1차 '2019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당시 노사는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 성과급·격려금 150% + 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에 합의했다.

하지만 같은 달 13일 노조는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해 조합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체 조합원 2만7050명 중 반대표가 1만5159명(56%)으로 절반 이상을 넘어 결국 잠정합의안은 부결됐다.

이후 노조는 작년 12월 17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18·19일 부분 파업을 열기로 결의했고 이를 실행에 옮겼다.

이달 9일 기아차 노사는 임단협 관련 본교섭을 또 다시 진행했지만 교섭이 결렬돼 노조는 13일부터 부분파업을 단행했다.

기아차 노사가 마련한 이번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17일 진행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