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1:04  |  금융·증권

라임운용 "환매연기 규모, 실제보다 부풀려졌다...1조7000억 안 넘어"

“이종필 부사장 도주 직전 100억원 인출 보도 사실 아냐...현실적으로 불가능”

center
사진제공=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최대 4조원 규모 환매 중단 가능성'에 대해 실제 금액보다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또 이종필 전 부사장이 도주 직전 회사자금 100억원 가량을 인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라임자산운용은 금융투자협회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언론들의 추측성 기사와 루머 등으로 인해 고객분들의 불안감, 금융업계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현재 라임자산운용 임직원들의 단 하나의 목표는 '고객 자산 회수율의 극대화"라고 밝혔다.

라임 측은 "이 전 부사장이 잠적해버리며 내용 파악이 어려운 자산들은 자산관리 및 추심 전문 법무법인에 위임해 추가 담보나 권리 설정 등 적극적인 회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언론에서 언급되는 펀드 환매 중단 규모 증가에 대해서는 ‘고객→자펀드→모펀드’ 형태의 간접 투자 구조로 인한 오해라고 설명했다.

라임 측은 "고객은 자펀드에 투자하고 자펀드가 다시 모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 구조에서 해당 금액만큼 펀드 수탁고가 중복 계산된다"며 "현재 수탁고 4조3000억원 중 재간접형태로 투자된 금액이 약 1조8000억원으로 지난주 발표한 환매 연기 금액 약 1조7000억원 대비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삼일회계법인의 실사 결과에 대해 "2개 펀드(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는 2월 중순, 무역금융 펀드(플루토 TF)는 2월말 정도 나올 예정"이라며 "개별 자펀드의 실사 결과 역시 비슷한 시기에 나올 것이고 펀드별 상환 일정은 이후 1개월 이내에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펀드 자산 상각 문제에 대해선 "회계법인에 실사를 의뢰한 목적은 운용사와 판매사가 투자자들을 대신해 자산의 실체성과 손상 징후를 파악하는 것이었지 기초자산의 공정가액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었다"며 "금감원의 자산별 밸류에이션(가치평가) 요청이 있었고 자산별 공정 가격 반영이 수익자에게 최소한의 정보를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우리도 동의하는 바"라고 밝혔다.

검찰 수사 도중 잠정한 이 전 부사장에 대해서는 "이 전 부사장은 2015년말 라임자산운용에 입사 이후 다양한 아이디어와 성과를 바탕으로 고객과 판매사에게 강한 인상을 주며 대체투자펀드와 본부를 라임자산운용의 주력으로 키웠다"면서 "회사측에서는 이 전 대표의 개인 비리에 대해서는 전혀 인지하지 못했고 고객 펀드 환매 중단 이후에도 정상 업무를 했었기에 구속영장 발부 및 잠적하기 전까지 결코 알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의 주요 주주로서 비리를 저지를 거라곤 전혀 예상치 못했고 회사도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라며 "추후 감독원의 검사, 검찰의 조사 과정에서 개인의 죄로 인해 고객 및 회사에 손해를 끼친 게 확정될 경우 회사측에서도 소송 등을 통해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언론에서 보도한 '도주 직전 회사자금 100억대 인출'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있을 수도 없는 오보"라며 선을 그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