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12:11  |  경제일반

韓 경제성장률, OECD 중위권 전망...2단계 오른 15위

36개국 GDP 성장률 비교...전체 평균 성장률 2.3→1.7% 예상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우리나라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중위권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성장률은 전년 대비 0.7%포인트 하락했지만 OECD 내 순위는 오히려 두 계단 상승할 가능성이 커졌다.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비교한 결과 지난해 한국의 성장률(2.0%)이 36개국 중 15위에 위치할 전망이다. 이는 OECD가 지난해 10월 내놓은 2019년 회원국 성장률 전망치에 한국, 독일 등 지금까지 발표된 국가별 GDP 실적·속보치를 반영한 순위다.

2018년도에는 성장률이 2.7%로 올해보다 높았지만 공동 17위에 머물렀다. 지난해에는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 현상을 겪었고 OECD 평균 성장률 역시 2.3%에서 1.7%로 하락할 전망이다. 하지만 한국의 성장세 둔화가 상대적으로 적어 이번에는 2계단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성장세가 가장 강한 국가는 아일랜드로 지난해 경제 성장률이 5.6%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일랜드는 지난 2017년 8.1%, 2018년 8.3%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어 헝가리(4.8%), 폴란드(4.3%), 리투아니아(3.6%), 룩셈부르크(3.3%), 에스토니아(3.2%), 슬로베니아(3.1%), 이스라엘(3.1%) 등이 상위권에 위치했다. 미국의 성장률은 2.3%로 전년(2.9%)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2%대를 유지할 전망이다.

2018년 공동 4위(4.8%)였던 아이슬란드의 실질 성장률은 0.8%로 급락해 공동 31위에 그쳤다. 터키는 2018년 2.8%에서 지난해 0.3%로 주저앉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1.0% 성장이 예상되고, 우리나라와 유사한 제조업 중심 수출국인 독일은 지난해 성장률이 0.6%로 전년 대비 반토막이 났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