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분석] 바이든, "완전고용에 10년 걸릴 것"

전체기사 2021-02-06 15:38:00
center
(왼쪽부터) 바이든 대통령과 펠로시 하원 의장 /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 이세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의회를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안 처리를 재차 촉구했다.

민주당이 의회 다수석을 이용해 1조9천억 달러(2천100조 원) 예산안 처리에 필요한 절차를 밟는 것과 맞물려 백악관과 민주당이 공화당을 협공하는 양상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나는 공화당의 지지로 함께하고 싶지만 그들은 우리가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곳만큼 멀리 가려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심한 피해를 본 미국인을 당장 돕는 것과 긴 협상의 수렁에 빠지거나 위기에 처한 법안에 타협하는 것 중에서 선택해야 한다면 이는 쉬운 선택"이라며 "나는 지금 피해를 본 미국인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1월 민간부문의 일자리가 6천 개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한 뒤 "이 속도라면 완전고용에 도달할 때까지 10년이 걸릴 것이다. 과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일 공화당 상원 의원 9명, 3일 민주당 상원 의원 11명에 이어 이날은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하원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불러 면담했다. 모두 코로나19 예산안의 신속 처리를 당부하기 위해서다.

더힐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연설에 대해 공화당의 협조 없이 의회 다수당을 이용해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가장 강력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상원은 이날 새벽 민주당이 주도해 과반 찬성만으로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의석이 50 대 50 동률인 상황에서 당연직 상원 의장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캐스팅보트까지 동원한 결과였다.

민주당이 다수당인 하원 역시 예산안 신속 처리를 위한 결의안을 이날 중 표결로 처리키로 했다.

이 경우 공화당이 반대하더라도 민주당이 상원과 하원 모두 과반 찬성만으로 경기부양안을 처리할 수 있는 절차적 준비가 이뤄진다.

펠로시 의장은 백악관 면담 후 기자들에게 하원이 예산안을 2주 내에 처리해 상원으로 넘기는 등 실업급여 추가 지급 시한이 끝나는 3월 15일까지 예산법안이 제정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화당은 지난해 4조 달러에 육박하는 코로나19 부양안을 통과시켰는데 또다시 대규모 예산을 동원할 경우 부채 증가가 우려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6천억 달러 규모를 중재안으로 제시했지만,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이 정도 수준으로 위기에 대응할 수 없다고 반박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의 제안은 아무것도 하지 말자는 것이거나 충분히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공화당의 다수가 갑자기 재정통제와 적자 우려를 다시 꺼냈다. 자신을 속이지 말라. 이 접근법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세기에 한 번 있는 바이러스가 경제를 훼손하고 경제에 여전히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우리는 여전히 전염병 대유행의 바람을 맞고 있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한발 더 나아가 이번 예산안이 처리되면 추가 부양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이번 법안은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구제 계획"이라며 "다음번에 우리는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회복 법안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린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ditor’s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