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트렌드] 美 남성, 잠자던 중 '이어폰' 삼켜

전체기사 2021-02-08 16:33:00
center
물이 안 삼켜지던 미국 매사추세츠주 주민 브래드 고티에의 식도 하단에 무선 이어폰이 걸려있는 엑스레이 사진 / 사진제공=브래드고티에 페이스북
[웹데일리 김세인 기자] 음악을 들으면서 자다가 무심결에 무선 이어폰을 삼켜 내시경 시술을 받아야 했던 미국 남성이 화제다.

7일(현지시간) A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주 우스터 주민인 브래드 고티에는 지난 1일 저녁 평소처럼 무선 이어폰을 귀에 꽂고 음악을 들으면서 잠들었다.

무선 이어폰을 삼켰다는 사실을 모른 그는 다음 날 아침 일어나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폭설이 내려 수북이 쌓인 마당의 눈을 한 시간가량 치웠다.

그는 이어 갈증이 나 집으로 들어가 물을 들이켰지만, 도무지 넘어가지 않았다. 결국 고개를 숙여 마시려던 물을 다시 쏟아내야 했다.

그는 자신의 몸에 뭔가 이상이 생겼음을 직감하고 있을 즈음 전날 사용한 이어폰 한쪽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고티에의 아들과 아내는 농담반진담반으로 자다가 이어폰을 삼킨 게 아니냐고 말했는데, 그는 실제로 가슴 정 가운데에서 이상한 압박감을 느꼈고 몇 분 후 곧바로 응급실로 향했다.

엑스레이 사진 촬영 결과 고티에의 식도 하단에 무선 이어폰이 걸려 있었다. 그는 응급 내시경 시술로 약 2인치(약 5㎝) 길이의 이어폰을 빼낼 수 있었다.

그는 다행히 삼킨 이어폰으로 인해 크게 다친 곳은 없었다.

고티에는 현지 매체에 "의사가 식도에 뭔가 걸렸을 때 심각하게 아프지 않은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말했다"라면서 "이어폰을 꽂고 자는 게 그토록 위험할 줄 몰랐다. 난 정말 운이 좋았다"라며 안도했다.

김세인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ditor’s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