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이슈] 암 걸린 유기견, 제 발로 동물병원 찾아 화제

전체기사 2021-03-12 17:31:37
[웹데일리 조혜민 기자] 브라질에서 암에 걸린 떠돌이 개가 스스로 동물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과 브라질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최근 브라질 세아라주(州) 주아제이루 두 노르테에 자리한 동물병원에 검은색의 제법 커다란 개 한 마리가 절뚝거리며 들어왔다.

center

병원이 인터넷에 공개한 폐쇄회로(CC)TV 화면을 보면 왼쪽 앞발을 제대로 딛지 못하는 개는 병원 입구에서 잠시 머뭇거리더니 눈치를 보며 천천히 들어와 꼬리를 흔들며 벽 쪽에 기대어 얌전히 앉았다.

오랫동안 잘 먹지 못했는지 배가 홀쭉 들어가 뼈가 앙상하고 털이 까칠한 모습의 개는 힘이 없어 보였는데, 자신이 찾은 곳이 병원인 줄 아는 듯한 눈치였다.

마침 카운터에서 개를 지켜보던 수의사 다이지 실바가 다가가 앉아 머리를 쓰다듬어주자, 개는 꼬리를 흔들며 반갑다는 뜻으로 수의사를 핥았다.

center
병원 찾아온 유기견과 수의사 / 사진제공=인스타그램

실바는 수의사답게 한눈에 개가 발톱 때문에 걸음을 제대로 못 걷는다는 사실을 알아낸 데 이어 몸의 다른 곳에는 이상이 없는지 살피다 생식기 옆에 있는 악성 종양 덩어리까지 찾아냈다.

개는 현재 앞발 치료는 물론 종양 제거를 위한 화학요법을 받고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굉장히 순하고 사교성까지 좋은 개는 치료를 받을 때도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고 얌전히 있었으며, 웃는 얼굴로 연신 의사를 핥아주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병원 측은 개의 상태가 매우 좋아졌고 경과를 지켜보며 추가 치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실바는 "더이상 피도 나지 않고 아파하지도 않는다"면서 "첫 회 항암치료에 좋은 반응을 보였고 앞으로 몇 차례 더 치료를 받아야 할지 판단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실바와 한집에서 지내며 회복 중인 개는 매일 그와 함께 병원으로 '출근'해 치료받고 있는데, 관리를 잘 받은 덕에 살이 오르고 털에 윤기가 나며 인물도 훤해졌다.

이런 소식은 실바가 인터넷에 올린 후 현지 언론들에 똑똑한 개가 나타났다고 보도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병원에는 개를 입양하고 싶다는 연락이 몇 차례 오기도 했지만, 아직 입양 절차를 밟기 위해 직접 찾아온 사람은 없었다.

개의 치료비를 충당하기 위해 진행된 온라인 모금에선 당초 목표액인 713달러(약 81만원)를 넘는 금액이 모였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조혜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ditor’s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