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문화역서울284서 '평창의 봄' 전시

아트컬처 2017-04-24 11:15 김아영 기자
center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문화역서울284 본관에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평창의 봄' 전시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문화올림픽 '2018 평창, 문화를 더하다'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동계올림픽과 지역문화 ▲강원 9경 ▲이동형 경험 공간-설거지차 ▲읽고 먹고 연결하다 등 4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131와트(watt) 등 22개 디자이너 팀이 참여한다.

'동계올림픽과 지역문화'에서는 과거 동계올림픽 개최국들이 올림픽과 자국의 고유성 및 지역문화를 어떻게 연계했는지 살펴본다. 올림픽 주요 대회와 개최 지역의 공공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다.

'강원 9경'에서는 강원도의 자연, 축제, 문학 등 다양한 지역문화를 바탕으로 9개 디자이너 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이동형 경험 공간-설거지차'에서는 공공장소에서 지속 가능하고 친환경적인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 조립이 쉽고 이동이 가능한 가변적인 디자인 기법을 활용한 모델로 내놓은 '설거지차'를 통해 친환경적인 공공디자인의 가치를 제시한다.

'읽고 먹고 연결하다'에서는 강원도 음식인 홍게와 생산자인 어부의 만남을 영상기록으로 제작해 보여준다.

27∼28일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는 '평창의 봄–디자인 토크'를 통해 전시에 참여한 디자이너들이 주제에 대한 생각과 제안을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김아영 기자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