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23:01  |  뉴스

슬기로운 산모의 겨울철 산후조리

center
[웹데일리=손시현 기자]
생명을 잉태하고 낳는 출산은 경이로운 축복의 과정이지만 산후 조리만큼은 더워도 걱정, 추워도 걱정이다. 본격적인 추위가 밀어닥치는 겨울, 출산 뼈마디가 벌어지고 흐트러진 산모들에게 겨울은 여름과 달리 조심해야 하는 계절이다. 여자의 평생 건강을 좌우할 수도 있다고 하는 겨울철 산후조리. 어떻게 해야 슬기로울까?

무조건 따뜻하게는 NO! 적정한 온도와 습도 조절 YES!

방의 온도는 21~22℃를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24℃ 이상으로 넘지 않는 것이 좋다. 춥다고 지나치게 실내 온도를 높이면 과도한 발한으로 기력을 떨어뜨려 회복을 방해하게 된다. 또한 신생아가 성장에 써야 할 에너지를 체온유지에 사용하게 되어 아기의 발육에도 이롭지 않다. 온도 조절과 함께 산모와 아기의 호흡기를 보호하게 위해서는 적정한 습도 조절도 필수적이다. 이외에도 춥다고 문을 너무 꼭꼭 닫아만 놓으면 실내공기가 탁해진다. 그렇다고 산모가 찬 공기에 직접 노출되면 산후풍에 걸릴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해서 환기를 해야 한다.

억지로 땀을 흘리기보다는 적당한 땀내기!

출산 후 산모의 몸은 수분이 많이 정체되어 있어서, 출산 후의 땀이 나는 것은 산후 비만과 부기를 치료하는데 좋을 뿐만 아니라, 몸 안의 노폐물이 땀으로 빠져나가 신장의 부담도 줄어들어 좋다고 한다. 겨울에 춥다고 두껍게 입기 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장 껴입고, 두꺼운 이불보다는 얇은 이불을 여러 장 덮는 것이 좋다. 땀이 흘려 옷이 젖을 때에는 곧바로 땀을 닦고 옷을 갈아입어 체온 손실을 막아야 한다. 답답하더라도 출산 후에는 내의를 꼭 입고, 집안에서도 양말을 꼭 신는다.

샤워는 너무 서둘지 말고 1~2 후에, 좌욕은 꾸준히

샤워는 분만 후 최소 1주일 이후에 하도록 한다. 만일 노산이거나 난산, 제왕절개를 한 경우에는 더 많이 쇠약해져 있고, 회복 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산후 2주 정도가 지난 후에 샤워를 하는 것이 좋다. 그 전에는 스팀타월을 이용해서 얼굴을 비롯한 전신을 닦고 바로 마른 속옷으로 갈아 입어 산후풍을 예방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은 땀을 많이 흘리지 않으므로 더욱더 샤워를 서두를 필요는 없다.

좌욕은 회음절개 부위의 부종과 통증을 완화하고 감염을 억제해주며, 방광염이나 질염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좌욕은 하루 2~3회씩, 1회에 10분~20분 정도 하는 것이 좋으며, 오로가 끝나고 생식기가 회복되는 산후 6주까지는 꾸준히 좌욕을 해주는 것이 좋다.

건강한 영양 섭취로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게

출산 후에는 위장과 치아, 관절이 모두 약해져 있는 상태이므로 특히 겨울철에는 찬 음식과 차가운 음료 섭취를 피해야 한다. 그래서 따뜻한 음식이 어울리는 겨울은 산모에게 유리한 면도 있다. 과거 우리 조상들은 산모를 위한 음식으로 첫 국밥이라 해서 미역국과 쌀밥을 하루 4번에서 6번씩 삼칠일 동안 먹었다. 미역은 피를 맑게 하고 자궁 수축에 도움을 주며 지혈에 효과적이다. 또한 미역은 유즙 분비 호르몬인 프롤락틴이 유선세포에 보다 잘 작용하게 만들어 주고, 모유 생산 능력을 높여주는 갑상선 호르몬의 주요 구성 성분인 요오드가 많이 들어있어 산모와 아기에게 더 없이 좋은 식품이다.



WD매거진팀 pinkymintstory@gmail.com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